최근 친한 동생이 여행용 카메라 추천을 해달라며 연락이 왔다. 결혼을 하면 와이프와 1년 ~ 2년 정도 전세계를 돌려는 계획인데,

DSLR로 해야 할지 미러리스로 준비해야 할지 고민을 하다 여행 사진을 많이 찍고 다니는 내가 생각이 났었나 보다.

 

물론 난 결론을 내려주지는 못했다. 나조차 여행을 떠나기 전엔 어떤 렌즈를 가져가야 할지, 몇개를 챙겨야 할지

정말 오랜 시간 결론을 내지 못한다. 무게, 편리성, 기동성 등과 사진 결과물의 퀄러티 사이에서 끊임 없이 고민을 반복하기 때문이다.

 

그런 내가 미러리스와 DSLR 카메라 사이에서 고민하는 동생에게 여행용 카메라를 추천을 한다는 것은 나도 미러리스를 오래 써봤고

지금은 DSLR로 여행을 하지만 '여행용'이라는 말 때문에 더더욱 정답을 내기 쉽지 않은 일이었다.

 

그래서 DSLR 카메라 기종을 추천하는 대신에 내가 여행다니며 느끼는 많은 것들에 대해 술을 한잔 기울이며 긴 시간 이야기를 했다.

그리곤 내 사진을 구경하고 싶다는 동생에게 나의 니콘 D750의 리뷰 포스팅 주소를 하나 알려줬다.


 

여행에서 성능 좋은 DSLR 카메라가 필요한 이유

 

마음 먹고 계획을 세워 야외촬영을 하는 경우나 실내 스튜디오 촬영을 하는 경우에 사진을 찍는 사람은 많은 것을 미리 준비할 수가 있다.

구도며 컨셉이며, 피사체의 동선이나 소품 등.. 도 물론 그렇지만, 역시나 가장 중요한 건 역시 '빛'을 준비하거나 혹은 대비할 수 있다.

(물론 그만큼 스튜디오의 경우 조명을 쓰는 일이 무척이나 중요하고 어려운 걸로 알고 있다.)


하지만 여행을 하다보면 매일 매일 또 순간 순간 다른 상황들이 펼쳐진다.

맑은 날, 흐린 날, 눈 오는 날, 비 오는 날, 바닷가, 산, 혹은 카페에서 광장에서...  물론 어느 한 순간도 버릴 수가 없다.

빛이 강하면 강한대로, 흐리면 흐린대로,,  그 순간이 여행의 순간이며 그 순간이 곧 추억으로 간직 될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빛으로 그리는 그림' 이라는 '사진'은 이 빛에 매우 민감하다. 사진의 퀄러티를 결정하는 큰 요소가 '빛'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빛을 지배하는 DSLR 카메라는 존재하지 않겠지만, 빛을 잘 활용하고 빛의 과부족 순간의 불리함을 최소화 시킬 수 있는

DSLR카메라는 존재한다. 그리고 그런 바디를 훌륭한 바디라고 말한다.

 

그래서 이미 여러번의 리뷰를 통해 풀프레임 최고의 가성비 DSLR이자 풀프레임이라 믿기지 않는 작은 사이즈와 가벼운 중량을 갖고도

최고의 결과를 뽑아 내는 니콘 D750을 칭찬해 왔다.

 

사시사철 비가오나 눈이오나 내 옆에서 많은 여행을 함께 해 준 나의 든든한 DSLR 니콘 D750의 사진들로 지난 여행을 추억해 본다.

 

 


 


 

기다려도 오지 않는 봄을 남쪽 제주도까지 마중 나갔다. 아직 파란 하늘 아래 부숴지는 봄빛을 보여 줄 생각이 없는지

여행 내내 온통 흐린 하늘. 이런 날은 카페만 찾아 다녀도 좋다.

이미 몇 번이나 다녀갔고 앞으로도 몇 번이고 더 올 제주도이기에 한번쯤은 이런 제주도도 좋다. 
 
 
 

 

 

 

 

 

원래도 봄이라고 꽃을 찾아 다니는 성향은 아니긴 한데, 지난 봄엔 유독 바다에 많이 갔었다.
풀프레임 DSLR 치곤 꽤나 컴팩트한 사이즈에 그립감도 좋아 한 손에 쏙 잡히는 니콘 D750은

산이든 바다든, 자갈밭이든 모래밭이든 함께 하기에 무리가 없다.

 

Tilting이 가능한 니콘 D750의 LCD 창은 물기 머금은 자갈밭 위에 바짝 엎드리지 않아도, 아래와 같은 구도에서 쉽게 촬영이 가능하다.

 

 

 

24mm f13 1/125s ISO100
 


 

 

24mm f2.8 1/400s ISO100

 

언제부터인가, 봄이란 계절은 바람 처럼 그저 스쳐가듯 지나간다.
그리곤 곧 숨이 턱턱 막혀 오는 여름이 온다.


 

여름

 

어린 시절엔 피서를 위해 전국 방방곡곡 바다로 계곡으로 많이 다녔는데, 어느 순간 돌이켜보니 여름 휴가가 찾아오면

너무나 당연한 것 처럼 해외로 나가고 있었다. 나가면 어차피 또 다른 여름이 기다리고 있을 뿐인데...

 

기록적인 폭염이 찾아온 어느 날, 언제 어느 순간이든 실망을 시키지 않는 최고의 가성비 DSLR 니콘 D750을 조수석에 태우고

강원도 이끼계곡을 찾았다. 시원하다 못해 싸늘했던 그 계곡길을 따라 올라가며, 밝은 조리개의 NIKKOR 렌즈들과

ND 필터를 이용해 이끼바위들 사이로 신비하게 흐르는 계곡물을 담았다.

 

이끼가 꽤나 많이 미끌거려 위험했고 실수로 삼각대도 챙기지 못해 바디를 축축한 바닥 위에 놓아야 하는 순간이 많았지만,

니콘의 바디들은 만듦새.. 즉, 바디의 내구성을 최고로 인정 받는다. 유저는 큰 걱정 없이 최고의 순간들을 잘 찾아내기만 하면 된다.


 

 

24mm f10 2.5s ISO100 EV: -0.3


 

 

24mm f8 2s ISO100 EV: -0.3


 

또 다른 여름휴가지였던 남프랑스 또한 나의 믿음직한 여행 파트너인 DSLR 카메라 D750과 N계열 NIKKOR 렌즈들이

정말 최고의 성능을 마음껏 펼친 여행이었다. 새파란 하늘, 끝없이 펼쳐진 자연과 중세 모습이 간직된 소도시들

그리고 그 위로 하루 18시간 내리 쬐는 지중해의 태양이 최고의 조명 역할을 했다. 언제까지라도 간직하고 싶은 이 순간들을

최고의 니콘 장비들이 함께하지 않았다면 이렇게까지 아름답게 담아 내지 못 했을 것이란 생각을 한다.

 

14mm f8 1/640s ISO100 


 

 

 

 

 

35mm f1.8 1/500s ISO100 EV: -0.7

 

그렇게 길고 무더웠지만 어느 때보다도 열정적이었던 여름도 추억 속으로 사라지고 습기가 빠져 건조한 바람이 쌀쌀하게 불어오며 가을이 다가왔다.

 

 

가을

 

꼭 멀리 해외까지 여행을 가지 않아도 좋다. 사계절을 가진 우리 나라에는 각 계절마다 여행하기 좋은 아름다운 곳들이 많다.

물론 봄, 가을은 특히 더 여행하기 좋은 계절이다. 개인적으로는 가을 사진의 분위기를 좋아한다.

 

땅에 떨어져 있는 낙엽이나 높고 파란 하늘, 푸르른 자연이 노랗게 변해가며 전체적인 색온도가 높아지는 것 같은 분위기.
가을의 스냅 사진들은 좀 더 감성적인  느낌이다. 너무 잘 찍으려 노력할 필요가 없다.

D750의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는 초보 유저인 나조차 심플하고 빠르게 조작이 가능하게 해주며,

빠르고 정확한 초점이 피사체에 적중하는 순간 눈 앞의 풍경은 작품이 된다.

 

하늘이 맑은 날이면 35mm 단렌즈 하나를 니콘 D750에 물리고 가볍게 어디든 다닌다. 내가 선택하는 프레임이 장면이 되고, 셔터를 누르는 순간 이야기가 된다. 유명 사진가들의 작품을 보다 보면 어떤 사진에선 음악 소리마저 들리기도 한다.


여행에서의 사진은 매 컷 짧은 드라마가 되는 것이다.


 

 

 

 

그리고 상암의 하늘공원에서는 친한 (훈남녀) 동생 부부의 데이트스냅을 담아 보기도 했다. 지금도 한참 부족한 실력이지만

그나마도 풍경만 찍어 오던 나는 처음으로 작정하고 인물사진을 찍어보니 정말 갈길이 멀고 어려움이 많았다.

 

다만, 찍사가 아무리 버벅대더라도 니콘 D750의 AF 성능만큼은 엄청났다. 인물 촬영에서 Auto Focus 빠르기와 정확도는 매우 중요하다.

시시각각 변하는 표정과 포즈의 순간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다. (지난 가을 촬영을 하고 아직도 보정본들을 못 넘기고 있는데, 얘들아 미안.)


 

 

 

 

 

 

 

 

그리곤 추위에 문 밖을 나가기도 무섭지만 또 그만큼 사진으로 담기엔 너무나 매력적인 겨울이 왔다.


 

겨울

 

지난 겨울. 혹한의 눈보라가 휘몰아 치는 겨울왕국 북해도로 향했었다. 영하 20도는 기본.

나를 눈사람으로 만들어 버릴 듯 종일 온 몸을 때리는 눈보라는 정말 잠시 서있기도 어렵게 만들었다.

 

가장 걱정되는 것은 장비들의 작동상태였다.
혹한의 추위에서 바디에 무리가 가지는 않을까. 이 낮은 온도에서 눈보라를 뒤집어 쓰며 촬영을 하고 곧바로 히터가 빵빵한 렌터카에 타서 다시 이동을 하고를 반복하면서 방진 방습은 제대로 이루어질까.

 

결론은, 혹한의 추위 속에서도 최고의 가성비 DSLR 니콘 D750은 단 한번도 오작동 없이

단 한 순간도 신뢰를 잃지 않고 완벽한 성능을 보여주었단 것이다.


 

 

35mm f9 1/160s ISO100 EV: +2

 

 

35mm f9 1/200s ISO100 EV: +1.7
 
 

 

 

그리고 2017년 겨울의 시작이자 2016년 겨울의 마지막 날.

추위를 피해 날아간 타이베이의 어느 곳에서, 환상의 불꽃축제를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며 잊지 못할 순간을

내 DSLR 카메라에 담았다.

 

 

 

58mm f4 1/30s ISO1600 EV: -0.7
 
그렇게 2016년도의 시작과 끝, 사계절을 니콘 D750과 함께했고 내 실력에 실망한 적은 있어도

장비에 실망한 적은 단연코 단 한번도 없었다. 시간이 흘러도 여전히 이 녀석은 내게 차고 넘치는 바디로 남아 있다.

 

니콘 D750과 많은 여행을 함께하며 정말 다양한 순간들을 맞이했고,
지금도 내 옆에서 다음 여행을 기다리는 D750은 내게 항상 최고의 여행용 DSLR 이라 말하고 싶다.

 

 

* 해당 포스트는 ‘폴린와이’ 님이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된 포스트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Nikon Blog 2017.05.10 11:00
  • Favicon of http://hank-the-great.tistory.com BlogIcon Hank.c 2017.05.12 08:15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도 D750을 쓰고 있쥬 ㅎㅎ 물론 좋은 기기를 누가 다루느냐가 제일 중요하겠지만, 멋진 사진들 보며 왠지 D750 사용자로서 뿌듯함이 느껴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