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뮌헨을 여행하면서 가장 좋았던 곳을 꼽으라면 영국정원을 선택하고 싶다.  373헥타르 규모의 커다란 공원인데 곳곳엔 시원한 개울이 흐르고 있다.  넓은 잔디밭에 누워 책을 보거나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도 있고, 자전거를 타거나 산책을 하는 사람들도 많다.  너무나 여유롭던 영국정원의 모습을 니콘 DSLR카메라 D500으로 담았다.


 


니콘 DSLR카메라 D500


 


D500 주요 특징


 



영국정원은 뮌헨 도심에 위치한 공원으로 넓이가 373ha에 이른다.  

바이에른의 장군이자 사회개혁가였던 벤자민 톰프슨의 조언으로 

이자르강 북쪽에 있는 늪지대를 시민들을 위한 공원으로 1790년에 조성되었다.


유럽의 정원은 프랑스식 정원과 영국식 정원으로 나뉜다. 

프랑스식 정원은 베르사유 궁의 정원이 대표적인데 건물을 사이에 두고 대칭적이면서 규칙적인 경관이 특징이다.  

반면 영국식 정원은 자연의 지형을 중시하며 비대칭적인 형식이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영국정원은 영국식 정원이라 이름이 영국정원인가?


넓은 잔디와 자전거 길, 산책로가 잘 꾸며져 있어 시민들의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한다.  

뉴욕시의 센트럴파크보다 더 크며, 도심 공원으로는 그 규모가 세계에서 손꼽힐 정도라고 한다.


 


아이스바흐벨르(Eisbachwelle) 서핑연습장



영국정원에서 가장 놀랐던 곳은 초입에 있던 서핑연습장이다. 

아이스바흐벨르(Eisbachwelle)라는 곳인데 자연스럽게 흐르는 개천에 조류를 만들어 서핑연습장으로 만들었다.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곳인데 서핑을 즐기는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 모여 연습을 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한번도 볼 수 없었던 풍경이라 정말 놀라웠다. 

도심 한 가운데 있는 공원에 서핑연습장이 있을 줄이야.  

우리뿐 아니라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에 서서 서핑을 하는 사람들을 구경하고 있다.  

서핑을 탈 수 있는곳이 크지가 않기 때문에 양 옆에 줄을서서 한명씩 질서있게 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근처에 서핑 보드를 대여하는 곳이 있어 관광객들도 충분히 즐길 수 있다고 한다.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한번쯤 타보고 싶기도 했다.  이곳 말고도 안으로 조금 더 들어가면 초보자를 위한 연습장이 있다.


 



빠르게 움직이는 서퍼들을 담기 위해 셔터스피드를 빠르게 하고 촬영했다. 

다양한 모습을 담기 위해 연사 모드를 이용했다.  

D500은 AF/AE 추적 성능으로 움직이는 피사체에 정확한 초첨을 유지하고 초당 10프레임의 사진을 담을 수 있다. 

최대 200프레임까지 연속으로 촬영 할 수 있기 때문에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를 담기에 수월하다.

 


 



다리 위로 올라오면 서핑연습장의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이미 이곳은 영국정원의 명소로 소문난 곳이라 많은 사람들이 구경을 하며 사진을 찍고 있다.  

사람들이 앞에 서 있기 때문에 잘 보이지 않지만 라이브모드와 틸트LCD를 이용해 

관광객들과 서퍼들의 모습을 한번에 담을 수 있었다.  

하이앵글과 로우앵글을 편하게 촬영할 수 있는 틸트LCD 기능이 이런 상황에서 참 유용하다.

 

 



니콘 D500 틸트LCD

 




뮌헨 영국정원 풍경



공원에는 넓은 잔디밭이 있고 커다란 나무들이 그늘을 만들어 준다. 

곳곳에는 크고 작은 개울이 흐르는데 상당히 깨끗하다.  이곳에서 수영을 즐기거나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올 누드로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을 볼 수 있는데 문화적 충격이었다. 

올 누드가 가능한 포인트가 몇 곳 있다고 하는데 혹시나하고 둘러봤지만 올 누드로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아저씨들이다.


 



자전거 길도 잘 되어 있기 때문에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사람들도 많다.  

반려견과 산책하는 사람들의 모습도 쉽게 볼 수 있다.  

잔디밭에 앉아 책을 읽거나 맥주를 마시는 사람들이 많은데 참 부러운 풍경이다.  

우리나라에도 이런 여유로운 공원이 있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든다.

 

 




공원 안에는 그리스 신전 스타일의 모노프테로스Monopteros가 있고, 일본식 티하우스와 중국탑 등을 만날 수 있다.  

이날 공원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는데 반의 반도 둘러보지 못했다.  규모가 정말 어마어마하다.

 



영국정원 비어가르텐



모노프테로스를 지나 조금만 더 올라가면 중국탑이 나온다.  

중국탑 앞은 여름엔 비어가르텐, 겨울에 크리스마스 마켓이 열린다.  여름이라 큰 규모로 비어가르텐이 오픈중이다.

 




맥주 선진국이라 그런지 맥주를 즐기는 사람들이 정말 많다.  

낮부터 즐기는 시원한 맥주, 정말 부러운 사람들이다. 

우리집 근처에도 이런 비어가르텐이 있다면 주말마다 찾아갈 것 같다.


 



우리도 오래 걸었기 때문에 이곳에서 맥주 한잔하며 잠깐 쉬기로 했다.  

한쪽에 푸드코트 방식으로 되어 있는데 원하는 메뉴를 골라 받은 후 한번에 계산을 할 수 있다.  

맥주를 한 잔 주문할때마다 코인 하나씩을 주는데 나중에 잔과 코인을 반납하면 잔 보증금을 돌려준다.  

맥주도 맛있지만 분위기가 너무 좋다.  친구들과 온 사람도 있고 데이트를 즐기는 사람들도 많다.  

이런곳에서 즐기는 데이트 참 부럽다.

 




광활한 공원의 모습.  마치 초원에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  

하늘은 또 왜이리 파란건지 한국으로 돌아갈 생각에 잠시 슬퍼지는 시간이었다.  

이런 공원에서 하루쯤 뒹굴면서 맥주를 마시면 얼마나 좋을까?ㅎ

 




강아지를 데리고 나와 산책하며 데이트를 즐기는 사람들도 부럽다.

 




영국정원 안에 커다란 호수가 하나 있는데 그 옆에 또 비어가르텐이 있다. 

영국정원에 온 이유가 이곳에서 맥주를 마시기 위해서였는데 드디어 도착했다.  

호수 옆 비어가르텐에서 마시는 맥주의 맛은 어떨까?


 



파울라너 밀맥주와 독일인의 대표 분식인 커리부어스를 먹었다. 이게 바로 꿀맛!ㅎ 잊지 못할 시간이다.

 




호수에는 오리들이 떠다니며 음식이 떨어지길 기다리고 있다. 간간히 백조의 모습도 볼 수 있다. 백조가 흔한 유럽

 




이번 유럽여행 중 가장 기억에 남았던 뮌헨 영국정원.  뮌헨으로 여행을 간다면 시간내어 둘러보실 바란다.  

꼭 한번 다시 가보고 싶다.



뮌헨여행 영국정원, 여유롭던 공원의 모습 with DSLR D500

글/사진 신민식

#뮌헨여행 #영국정원 #DSLR카메라 #D500



* 해당 포스트는 ‘흑곰’ 님이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된 포스트입니다.

[콘텐츠 바로가기 클릭]



by Nikon Blog 2017.12.22 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