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31일이  되면 교통체증이 있을 것이라는 걸 알면서도

발길이 향하게 되는 그곳, 정동진

꼭 1월 1일, 처음 뜨는 태양은 정동진에서 보고 싶은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태양은 언제나 변함없이 뜨기 때문에

꼭 1월 1일이 아니더라도 정동진 일출은 장관을 이루는데요!

1월 중에는 꼭 한번 정동진으로 일출 여행을 떠나보시는 건 어떨까요?



“정동진으로 떠나는 일출 여행과 사진”


 


D850 / 초점거리 28mm / ISO 800 / 셔터스피드 1/100초 / 조리개 F1.4



어둠이 채 가시기도 전에

어스름이 존재감을 보여주는 정동진의 태양

어떤 멋진 모습으로 붉게 떠오를까요?




D850 / 초점거리 200mm / ISO 64 / 셔터스피드 1/125초 / 조리개 F2.8



정동진 대표 랜드마크, 썬크루즈 HOTEL입니다. 

이제는 정동진 일출사진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는 포인트가 되었습니다. 


   

   



D850 / 초점거리 200mm / ISO 64 / 셔터스피드 1/800초 / 조리개 F2.8



드디어 수평선 너머 얼굴을 비추는 태양

요즘 같은 날씨에 이글거리는 정동진의 태양을 만나기란 쉽지 않지만

(겨울 바람과 함께 바다 바람까지 함께 맞이해야 하기 때문에)


붉게 물든 바다의 장관을 보기 위해 오늘도 많은 분들이 기다리고 있겠죠? :D




D850 / 초점거리 200mm / ISO 64 / 셔터스피드 1/4000초 / 조리개 F2.8




 D850 / 초점거리 100mm / ISO 64 / 셔터스피드 1/500초 / 조리개 F2.8



찰랑찰랑~ 오늘도 어김없이 하루가 시작됩니다.

일출을 본 날은 하루가 참 길죠.

시간은 24시간이지만, 꼭 없었던 시간이 생긴 것처럼 여유가 있습니다. 

여러분도 1월엔 꼭 정동진 일출 여행을 떠나보시길 바랍니다.



[니콘 페이스북에서 더 많은 피사체를 감상하세요]



by Nikon Blog 2018.01.10 11:00
  • 정명숙 2018.02.06 13:28 신고 ADDR EDIT/DEL REPLY

    자주 가지는 못하지만 매번 일출사진 촬영에 실패 했는데 정말 부럽네요ㅠㅠ

해맑은 웃음, 작은 손가락과 발가락

활동적인 움직임으로 쉼을 모르는 순수함의 끝판 왕, 우리아이

2017년 촬영한 우리 아이 사진으로 한 해를 돌아보며 

추운 겨울이지만 옷 따뜻하게 입고 12월도 추억 가득한 사진 촬영하시기 바랍니다.



“순수함의 결정체, 아이 사진”


 


ⓒD850리뷰어 김정남 / D850 / 초점거리 35mm / ISO 250 / 셔터스피드 1/160초 / 조리개 F1.4



볼록한 배, 실눈이 되어 보이지 않지만 너무나 귀여운 너의 눈웃음

그 웃음과 행복에 오늘도 힘을 낸다. 




 ⓒ포토챌린저 전미애 / D5600 / 초점거리 112mm / ISO 12800 / 셔터스피드 1/200초 / 조리개 F6.3



짧은 팔 다리를 연신 휘저으며 물 위를 헤엄치는 아이

미래의 수영 유망주입니다. :D


 


ⓒ포토챌린저 전미애 / D500 / 초점거리 66mm / ISO 1600 / 셔터스피드 1/250초 / 조리개 F4



뾰족구두를 신고 리듬에 몸을 맡기는 아이를 보고 있자니

어느새 이렇게 컸는지, 놀라울 따름입니다.

천천히 자라렴~ 하루하루를 예쁘게 담아줄게!


 


ⓒ포토챌린저 전미애 / D5600 / 초점거리 40mm / ISO 800 / 셔터스피드 1/500초 / 조리개 F4.8



입고 싶다는 후드를 입고 푸른 잔디를 뛰어다니는 해맑은 아이

그래! 지금처럼 씩씩하게! 




ⓒ포토챌린저 김태상 / D500 / 초점거리 16mm / ISO 400 / 셔터스피드 1/320초 / 조리개 F13



흙장난을 하는 건지, 옹기종기 모여 무엇을 하는지,

파란 하늘만큼 너희들의 미래도 활기차길 바래!


 


ⓒ포토챌린저 김수란 / D810 / 초점거리 24mm / ISO 100 / 셔터스피드 1/320초 / 조리개 F9



하늘을 나는 듯한 상상을 하는 거니?

언제나 너의 뒤에서 든든하게 지켜줄게~


 


ⓒD850리뷰어 이선영 / D850 / 초점거리 50mm / ISO 160 / 셔터스피드 1/640초 / 조리개 F1.4



처음 맞는 가을에 처음 만난 흰 고양이

호기심과 장난기 어린 눈빛에 오늘도 셔터를 누른다. ‘찰칵!’



[니콘 페이스북에서 더 많은 피사체를 감상하세요]



by Nikon Blog 2017.12.06 11:00


길을 거닐다 보면, 작은 생명체들을 마주칠 때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빠르게 담을 넘어 도망가는 길 고양이

전깃줄에 나란히 앉아 있는 참새

주인의 움직이는 목줄에도 걷기 싫어 꿈쩍하지 않는 강아지 등

언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좌충우돌 동물 친구들


예측 불허한 피사체 이지만 11월, 여러분의 프레임에 담아보시길 바랍니다. 


“좌충우돌 역동적인 동물 사진”


 


ⓒ포토챌린저 김정민 / D5600 / 초점거리 50mm / ISO 160 / 셔터스피드 1/200초 / 조리개 F1.8



사진을 찍는 낯선 사람을 경계하는 길 고양이 두 마리,

까만 눈동자엔 호기심도 서려있네요~ 어디로 도망갈 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순간!



 

ⓒ포토챌린저 최성진 / D500 / 초점거리 80mm / ISO 1000 / 셔터스피드 1/640초 / 조리개 F4



많이 피곤했나 봅니다. 사람처럼 입을 살짝 벌리고 실눈을 뜨고

세상 모르게 숙면을 취하는 고양이가 새삼 부러운 이유는 무엇일까요? :D


 


ⓒ포토챌린저 김두혁 / D7500 / 초점거리 300mm / ISO 3200 / 셔터스피드 1/250초 / 조리개 F6.3



엄마가 언제 올까 배가 고픈 4남매

도시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까치집인 것 같아, 아쉬움이 듭니다.


 


ⓒ포토챌린저 배진원 / D810 / 초점거리 24mm / ISO 64 / 셔터스피드 1/320초 / 조리개 F7.1



당근을 맛있게 먹고 있는 말 선생님 :D

로우 앵글로 잡혀 더욱 역동적인 사진이 완성되었는데요~

지나가는 방문객들에게 ‘안녕’ 하고 인사를 해줄 것만 같습니다. 




 D810 / 초점거리 70mm / ISO 250 / 셔터스피드 1/200초 / 조리개 F2.8



많이 더웠는지, 살짝 내민 혀가 앙증맞은 강아지

잠깐이라도 바깥 활동을 할 땐 목줄을 잊지마세요!


 


ⓒ포토챌린저 김정민 / D5600 / 초점거리 50mm / ISO 100 / 셔터스피드 1/1600초 / 조리개 F2



도심의 비둘기들에겐 공원의 식수대가 바로 천국입니다.

날개 구석구석 ‘푸드덕’ 보기만 해도 시원하네요!



[니콘 페이스북에서 더 많은 피사체를 감상하세요]



by Nikon Blog 2017.11.08 11:00
  • ehrmtkfkd 2017.11.08 17:39 신고 ADDR EDIT/DEL REPLY

    강아지 친구 사진 너무 귀엽네요 ^^ 순간포착을 잘 한 사진 인 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nikonblog.co.kr BlogIcon Nikon Blog 2017.11.29 09:36 신고 EDIT/DEL

      강아지는 언제 봐도 귀여운 친구죠 :)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긴 추석 연휴가 지나고 벌써 10월 중순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전국을 수놓은 울긋불긋 단풍과 조금은 쌀쌀하지만 기분 좋은 바람이 불어오는 축제의 장 등

10월은 집안에만 있기엔 아쉬움이 많은 계절인데요~ 


꼭 함께 떠나지 않아도 카메라만 들고 나가면 

길에서 가장 많이 마주치는 피사체는 바로 ‘사람’이 아닐까 싶습니다. 

혹자는 평일 오후 광화문에 위치한 카페에 앉아 사람 구경만해도 

시간이 쏜살같이 간다고 얘기 할 정도인데요~ 


물론 초상권에 문제가 되지 않는 선에서 다양한 인물을 프레임에 담아보면 어떨까요?

낯선 타인에게 우연히 받은 영감이 여러분의 사진 생활에 터닝 포인트가 될 수 있습니다.



“프레임에 중심이 되는 인물 사진”


 


ⓒ포토챌린저 이유나 / D7500 / 초점거리 24mm / ISO 100 / 셔터스피드 1/100초 / 조리개 F9



80년대의 거리에 곱게 한복을 입고 거닐고 있는 아씨

손에 쥔 휴대전화까지 시대를 초월하는 인물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포토챌린저 이주연 / D5600 / 초점거리 52mm / ISO 640 / 셔터스피드 1/125초 / 조리개 F20



해가 뜨거웠던 오후, 고궁의 담벼락을 종종걸음으로 걸어가는 사람들

자칫 심심할 수 있었던 담벼락을 

양산을 든 여성들과 빨간 모자가 인상적인 남성이 채워줍니다. 


 


ⓒ포토챌린저 최유지 / D500 / 초점거리 300mm / ISO 100 / 셔터스피드 1/320초 / 조리개 F5.6



바쁜 삶의 여유라는 건 자기 자신이 만들어가는 거겠죠?

아저씨가 치는 기타 소리가 마음 한 구석을 울리는 듯 합니다. 

 



ⓒ포토챌린저 최유지 / D500 / 초점거리 200mm / ISO 100 / 셔터스피드 1/125초 / 조리개 F9



이제는 평화의 상징이라기 보단, 약간의 골칫거리 취급을 받는 비둘기

하지만 어디 비둘기만의 잘못일까요. 

비둘기 밥을 챙겨주는 아저씨는 평화롭기만 합니다.


 


ⓒ포토챌린저 최유지 / D500 / 초점거리 200mm / ISO 1250 / 셔터스피드 1/125초 / 조리개 F5.6



왁자지껄한 소리가 사진을 넘어 들리는 듯한 포장마차 거리의 풍경

밤을 여는 사람들과 하루를 마무리하고 즐기는 사람들의 교차된 모습이 

또 하나의 스토리가 있는 인물 사진이 완성됩니다.



 

ⓒ포토챌린저 홍진기 / D7500 / 초점거리 86mm / ISO 100 / 셔터스피드 1/5000초 / 조리개 F7.1



석양이 드리우는 갯벌, 사람들의 실루엣 속에 오늘의 즐거웠던 추억이 묻어납니다.

아이에게도 아빠에게도 오늘은 또 하나의 추억이 될테죠.



[니콘 페이스북에서 더 많은 피사체를 감상하세요]



by Nikon Blog 2017.10.10 11:00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