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사진 작가를 한 자리에서 만날 볼 수 있었던 특별한 시간, 디지털 라이브 2017 

지금 만날 볼 작가는 바로 오중석 작가님입니다. 


이름만 들어도 모두가 아는 대기업의 광고 사진을 주로 촬영하고 있는 오중석 작가님은 

원래 타사 카메라 유저였는데요~ 친했던 주변 작가님의 추천을 받아 니콘 D3s를 사용하면서부터 

매우 큰 충격을 받고 니콘의 유저가 되었다고 하는데요~ :D


오중석 작가님의 사진 활동과 그간의 에피소드 그리고 

작가님이 만나 본 D850에 대한 이야기를 지금 시작합니다.


 



오중석 작가님과 항상 함께한 니콘 카메라


D3s를 시작으로 D4, D4s, D800, D810, D5까지 니콘의 많은 DSLR을 사용해보면서 

각 카메라마다 오중석 작가님의 개인적인 소감을 말씀해주셨는데요~

D5는 일을 잘하게 만드는 카메라라고 합니다. 그 존재 만으로도 우월한 위치에 있는 것이죠. 


작가님이 촬영할 때 주로 사용하는 카메라는 D810이라고 하는데요~ 

가장 만족스럽게 사용하면서도 ISO 에서 아쉬움이 남았다고 합니다. 그런 찰나 D850이 출시된 것이죠! 


 



D850의 엄청난 스펙을 소개하기 앞서, D810과의 에피소드를 말씀해주셨는데요~ 

클라이언트를 둔 상업 사진가는 어떤 상황에서도 변명과 실수가 용납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최근 사막으로 촬영을 떠났는데, 날씨의 여건이 쉽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런 극한 상황에서는 제일 믿을만한 카메라와 합리적인 렌즈가 중요한데

그것이 바로 D810 이었다고 합니다. 


 



ISO를 100으로 고정하고 색 온도를 5500으로 세팅 후 해가 질 때까지 찍었다고 하는데요~

Raw 파일로 쉐도우와 하이라이트를 살려 무사히 프로젝트를 끝낼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오중석 작가님에게 D810은 극한 상황에서도 믿을 수 있는 카메라였죠. 


그런 믿을 수 있는 카메라의 후속인 D850은 4575만 고화소일뿐만 아니라

현존하는 가장 큰 잉크젯 프린트를 커버할 수 있습니다. 또한 고화소임에도 불구하고 

상용감도가 25600까지 커버가 되니 필름시절에는 상상할 수도 없는 

괴물 스펙의 카메라라는 칭찬을 아끼지 않으셨습니다. (으쓱)


 



또한, 다이나믹 레인지 Dynamic range (사진을 살릴 수 있는 범위)에 대해서도 니콘 카메라만이

일반적으로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범위를 넘어서는 다양한 영역의 감도를 보여준다고 말씀하셨죠.


특히, 오중석 작가님이 사용해본 카메라 중 D3s는 고감도에 강한데

알다시피 D850 또한 고화소인 것은 당연한 사실이고 

저감도부터 고감도까지 모든 영역에서 커버가 가능한 카메라라는 점을 다시 한 번 이야기해 주셨습니다. 


왜곡이 없고 색수차가 없다는 것이 좋은 사진의 기준은 아닐지라도 

카메라 브랜드의 입장에선 완벽한 기술을 지원하는 것이 목표일 수 있기 때문에

D850이라는 가히 최고라 할 수 있는 카메라를 통해 니콘의 놀라운 발전에 놀라움을 표하셨습니다. 


 

 



오중석 작가님과의 Q&A


니콘 카메라와 함께 한 시간과 에피소드를 마치고 

오중석 작가님께 궁금했던 점을 자유롭게 물어보는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는데요~


Q1. 작가님이 생각하는 크롭 바디와 풀프레임 바디의 차이는 무엇인가요?


A1. 크롭과 풀바디에 대한 선입견은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아이의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D5500 Kit를 구매했었는데요~ 

아이스크림 브랜드의 광고 사진 요청을 받았을 때, 

D5500으로 촬영한 아이 사진이 최종 선정된 적이 있습니다.



Q2. 사진에 재미를 붙여가고 있는 중입니다. D750과 D800 중 어떤 카메라가 좋을까요?


A2. 기능적인 측면을 따지고 사용하기에도 부담스럽지 않을 것 같아 D750을 추천합니다.




 

Q3. 야경 사진을 잘 찍고 싶을 때는 어떤 카메라가 좋을까요?


A3. 만약 정말 말도 안 되는 극한 상황이라면 D5를 사용해야겠지만 

일반적인 야경 촬영이라면 D850이 가장 좋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D810으로 IS0 64, ND필터 끼고 장노출로 

야경, 밤, 별 등 셔터를 이용하지 않고 촬영을 하곤 했었는데요~

D850은 저소비 전력 설계로 만들어져 촬영 시간이 많이 소요되거나 

기다림이 필요한 촬영에서도 효과적입니다. 특히 AF기능이 매우 뛰어난데 D810에 비해

더 많은 범위를 커버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죠.


 



Q4. D850의 필름 디지타이즈 기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A4. 필름을 수집하는 취미가 있어 저도 굉장히 기대하는 기능입니다. 

필름 디지타이즈 어댑터가 나오면 바로 기능을 활용해 보고 싶은 필름들이 있습니다. (웃음)


 



오중석 작가님의 니콘 카메라 실 사용 후기와 에피소드, 마지막 Q&A 시간까지~ 

50분이 짧게만 느껴진 오중석 작가님과의 특별했던 시간!

디지털 라이브 2017 전문 사진 작가의 특별 강연 ‘오중석 작가’ 편을 마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Nikon Blog 2017.10.11 11:00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