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850 및 D7500, COOLPIX W300s ‘iF 제품 디자인상’ 동시에 수상하는 영예 안아

- D850과 D7500, 일본 ‘굿 디자인 어워드 2017’ 수상 이은 쾌거로 세계적 콘테스트서 디자인 우수성 재입증



니콘,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8’서 3개 제품 동시 수상



광학기기 전문기업 니콘이미징코리아(대표: 키타바타 히데유키)는 니콘의 D850과 D7500, COOLPIX W300s 제품이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꼽히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8(iF Design Award 2018)’에서 ‘제품 디자인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65년 전통의 ‘iF 디자인 어워드’는 지난 1953년부터 독일 iF 국제포럼 디자인(iF International Forum Design GmbH)이 매년 주최하는 세계적인 권위의 디자인상이다. 수상 부문은 제품, 커뮤니케이션, 패키지 등 다양하게 나눠 진행되며, 올해는 54개국에서 출품한 6,402개 제품 중 1,218개 제품이 최종 수상의 영예를 거머쥐었다. 


이번 어워드 수상 제품인 D850은 지난해 9월 출시 이래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니콘의 차세대 고해상도 풀프레임 DSLR 카메라다. 이 제품은 유효 화소수 4,575만의 초고화소를 구현하면서, 고해상도 화질에서도 상용감도 ISO 64-25600(확장감도 ISO 32-102400)의 강력한 고감도 노이즈를 실현한다. 또한 촬영 조건에 따라 초당 9매까지 고화질의 고속 연속 촬영을 지원하며, 풀프레임 4K UHD(3840×2160) 해상도로 초당 최대 30프레임의 동영상 촬영과 8K 타임랩스 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인터벌 촬영도 가능하다.


함께 수상한 D7500은 고화질과 고성능을 실현한 DX 포맷 DSLR 카메라다. 이 제품은 상위 기종인 D500에 탑재된 새로운 화상 처리 엔진 EXPEED 5를 장착해 고감도 성능이 더욱 향상됐고, 초고속 이미지 처리 성능과 버퍼 메모리 용량의 증가로 촬영 조건에 따라 초당 약 8장, 50프레임까지 고속 연사 촬영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터치 패널과 틸트식 액정 모니터를 채용해 편의성을 높였고, 신소재 활용 및 모노코크 구조(뼈대와 몸체가 하나로 이루어진 형태) 채택으로 휴대성을 강화했다. 


특히, D850과 D7500의 경우 지난해 일본 ‘굿 디자인 어워드 2017(Good Design Award 2017)’ 본상 수상에 이은 쾌거로, 세계적인 콘테스트에서 다시 한 번 디자인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니콘이 최근 출시한 신제품 콤팩트 카메라 COOLPIX W300s도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COOLPIX W300s는 뛰어난 내구성을 갖춘 아웃도어 카메라다. 이 제품은 수심 30m의 방수 기능과 2.4m 높이에서 낙하 충격을 견딜 수 있는 내충격성, 영하 10도의 방한 성능 및 먼지나 모래를 막는 방진 기능을 지원해 일상은 물론 극한 환경에서도 수준 높은 촬영 결과물을 제공한다. 


니콘이미징코리아 키타바타 히데유키 대표이사는 “현재 니콘에서 주력하고 있는 주요 DSLR 및 콤팩트 카메라가 이번 어워드에서 좋은 성과를 얻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니콘만의 차별화된 제품력으로 소비자들의 만족과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by Nikon Blog 2018.02.13 13:00
| 1 |